중앙문화재연구원은 북방계 부여 유목문화 유물인 ‘동병철검(銅炳鐵劍·사진)’이 한반도에서 처음 발견됐다고 31일 발표했다. 이번에 발견된 동병철검은 부여와 마한의 교류, 부여 지배계층의 마한 이주 학설을 뒷받침하는 구체적인 사료로 평가된다.

연구원에 따르면 동병철검은 지난해 말 충북 청주시 오송 생명과학단지에서 이뤄진 마한계 토광묘 발굴조사에서 나왔다. 1~2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길이는 약 1m다. 손잡이에는 수수 크기의 작은 돌기가 촘촘하게 나 있다. 조상기 중앙문화재연구원장은 “이렇게 긴 북방계 장검이 한국에서 출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보존 처리를 마치면 성분을 분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