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가구 전문 브랜드 일룸이 가족 생애 주기에 따라 유연하게 변하는 패밀리 침대 ‘쿠시노’(사진)를 31일 내놨다. 이 제품은 퀸 크기의 침대와 싱글 크기의 침대를 나란히 붙이고 가드를 추가해 온 가족이 나란히 잘 수 있게 설계됐다. 아이가 크면 싱글 침대를 분리, 독립해 쓸 수 있다. 침대 다리를 떼고 낮은 높이로 바꾸는 것도 가능하다. 침대 가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수유등 등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