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신격호, 정신적 제약으로 사무처리 능력 부족"

입력 2016-08-31 15:43 수정 2016-08-31 15:43
법원이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에 대해 후견 개시 결정을 내렸다.

서울가정법원 가사20단독 김성우 판사는 31일 신 총괄회장의 여동생 신정숙씨가 청구한 성년후견 개시 심판 사건 심리 결과 신 총괄회장에 대한 한정 후견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한정 후견인으로는 사단법인 '선'을 선임했다.

김 판사는 "신 총괄회장이 질병이나 노령 등 정신적 제약으로 사무를 처리할 능력이 부족한 상태에 있다고 인정해 한정 후견을 개시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9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79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