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는 31일 "문화가 가진 창의성과 감성의 가치를 확장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야 한다" 며 "문화가 다른 산업과 접목해 새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성장을 견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윤선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우리나라는 수출 6위라는 눈부신 성과를 거뒀지만 세대·계층·갈등 양극화, 공동체 해체 등 성장통을 겪고 있다" 며 "행복 체감도 역시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말했다.
그는 "저성장 시대를 맞아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 등 외부 환경의 도전이 거센 상황에서 국민에 힘을 드리고 재도약시켜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 며 "문화 예술 콘텐츠, 체육 관광의 역할이 여기 있다. 문화가 국민의 삶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윤선 후보자는 "장관이 된다면 국민이 어디서나 문화를 향유할 요건을 조성하고, 문화가 경제의 신성장 동력이 되도록 건강한 생태계를 구축하겠다" 며 "생활체육과 엘리트 체육의 선순환 시스템을 정착시키고, 수준 높은 관광 인프라 확충으로 관광성장을 도모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서울 올림픽으로 세계가 대한민국의 존재를 알게 됐다면, 평창올림픽은 전 세계가 우리나라를 동경하고 찾아오고, 우리나라의 제품과 서비스를 괄목상대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