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의료용 CT 판매 사업 진출

입력 2016-08-31 15:30 수정 2016-09-02 11:24


동국제약(대표 이영욱)은 지난 30일 의료용 컴퓨터 단층촬영(CT) 전문회사인 ‘나노포커스레이’와 모바일 CT ‘파이온’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발표했다.

모바일 CT ‘파이온은 이동성이 있는 의료용 CT로, 사지관절 영상진단에 특화돼 있다. 짧은 시간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엑스레이 피폭선량이 낮아 안전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의료장비 판매 계약으로 5년 동안 수백억원의 매출 실적을 올릴 것”이라며 “그동안 국내에서 200병상 이하의 병원에는 CT를 설치할 수 없었지만 모바일 CT ‘파이온’의 경우 기존 대비 저렴한 가격과 기술력을 인정 받아 개원가에 보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