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관영 언론이 내달 4~5일 항저우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31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터넷판인 인민망(人民網)은 'G20 항저우 회의, 사드(고고도 방어 체계) 갈등 실타래 풀릴까'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중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G20 정상회의 개최국이자 유교의 전통을 간직한 중국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거부하는 것은 손님을 대접하는 예의가 아니며, 지난 8월 도쿄의 한·중·일 외교장관회의가 사실상 G20 정상회의에서 한중, 중일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모종의 포석을 깐 것이라고 설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