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관리' 한진해운 우량자산, 현대상선이 인수

입력 2016-08-31 13:49 수정 2016-08-31 14:19
정부는 법정관리에 들어가는 한진해운의 우량자산을 현대상선이 인수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자산 인수를 통해 한진해운의 강점만 흡수하게끔 한다는 취지다.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31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한진해운 관련 금융시장 점검회의에서 "한진해운 법정관리로 기간산업인 해운 경쟁력 약화를 우려하는 시각이 있다. 이에 대비해 현대상선한진해운의 선박, 영업, 네트워크, 인력 등 우량자산을 인수해 최대한 경쟁력을 확보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진해운 보유 선박 중 영업이익 창출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선박 인수를 비롯해 해외영업 네트워크, 핵심인력 인수를 추진한다. 각종 항만과 항로 운영권, 일부 선박, 탄탄한 영업 네트워크 등을 현대상선이 인수해 해운업 경쟁력을 유지한다는 복안이다.

또한 한진해운이 운영해온 노선에 대체선박이 원활히 투입될 수 있도록 현대상선에 협조를 요청했다.

정부는 금융시장과 협력업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금융시장 대응 태스크포스(TF)를 발족시켰다. 정 부위원장은 "회생 절차 진행 상황, 신용등급 변화, 주식시장 변동 등 회생 절차 이후 회사와 시장 동향에 대해 일일 상황점검회의를 열어 필요하면 즉각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관심정보 광고 문의
오늘의 핫 클릭 광고 문의
오늘의 관심정보 광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