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김종필(JP) 전 총리가 다음 9일 만난다.

31일 국민의당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과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시내 한 호텔의 식당에서 '냉면 오찬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세 사람의 이번 회동은 김 전 총리가 지난 19일 인사차 자택으로 찾아온 박지원 위원장에게 제안한 것이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에 대해 "냉면을 먹으며 더 자세한 말씀을 들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번 회동이 최근 본격적인 대선 행보의 시동을 건 안철수 전 대표에게 지지세력의 지역적인 외연 확대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종필 전 총리와 박지원 위원장은 1997년 대선에서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을 통해 호남과 충청의 표심을 결합, 정권 창출에 성공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