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희영 파문' 조선일보 공개사과…"개인 일탈, 비리보도와 연관 말아달라"

입력 2016-08-31 09:18 수정 2016-08-31 09:18
조선일보가 송희영 전 주필의 부적절한 처신과 관련해 31일자 1면을 통해 독자들에게 공개사과했다.

이 신문은 "송 전 주필은 2011년 대우조선해양 초청 해외 출장 과정에서 부적절한 처신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의를 표명했다"며 "조선일보를 대표하는 언론인의 일탈 행위로 인해 독자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린 데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송 전 주필에 대해 제기된 의혹들은 향후 엄정하게 시시비비가 가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신문은 사설을 통해 "우병우 민정수석의 처가 땅 의혹은 유력한 외부 제보를 바탕으로 기자들이 발로 뛰어 확인한 것"이라며 "언론인의 개인 일탈과 권력 비리 보도를 연관짓지말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