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대한민국 소비자신뢰 대표브랜드 대상]

자연과 인간의 조화…천연유기농 치약 '벨레다'

입력 2016-08-31 16:26 수정 2016-08-31 16:26

지면 지면정보

2016-09-01C5면

더블류네트웍스
국내에 천연 치약 붐을 가져온 스위스 브랜드 ‘벨레다(WELEDA)’는 치약부문에서 첫 수상자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나라를 들썩이게 했던 가습기 살균제 공포로 인해 ‘천연’이나 ‘유기농’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벨레다의 인기도 수직상승하고 있다.
벨레다의 역사는 1921년 오스트리아 철학자인 루돌프 슈타이너 박사와 스위스 의학박사인 이타베그만에 의해 시작됐다. 제품에 미네랄 오일, 실리콘, 방부제, 합성계면활성제와 인공 색소, 향료를 첨가하지 않고 순수 식물성 천연 유기농 허브 원료만을 고집하는 것이 특징이다.

벨레다는 독일 남부 도시 슈바비슈 그문트에 32헥타르 규모의 장대한 재배단지를 보유하고 바이오 다이내믹(생명역학) 농법으로 약 300여 종의 다양한 허브와 식물 원재료를 직접 재배한다.

바이오 다이내믹 농법이란 벨레다 창업자에 의해 창안된 농법으로 유기농의 한계를 극복하고 태양과 달, 별을 포함해 동물과 식물, 그리고 토양과 물에 이르기까지 자연의 모든 요소를 통합하는 농법이다. 회사 관계자는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는 가치와 전통이 벨레다의 창업이념”이라며 “올해 IRI Natural Cosmetics Shopper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 벨레다가 가장 좋은 이미지를 가진 브랜드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