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노리카 코리아
‘2016 대한민국 소비자신뢰 대표브랜드 대상’ 위스키 부문 정상의 영예는 국내 위스키시장을 선도하는 페르노리카 코리아의 ‘임페리얼’이 차지했다.

임페리얼은 전문가들의 엄격한 심사와 소비자 대상 직접 조사에서 우수한 품질과 제품의 가치를 명확하게 전달하는 투명한 마케팅 정책으로 경쟁제품들에 비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내에서는 일부 무연산(Non age statement) 저도 주들이 실제 가치와 달리 심하게는 17년산 위스키와 몸값이 같은 경우도 있어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가중시킨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반해 임페리얼은 명확한 제품 정보를 공개하고 투명한 가격 정책을 펼친 것이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으면서 고득점을 받았다.

임페리얼은 12, 17, 19퀀텀, 21등 연산이 명확한 4개 제품과 무연산 스카치위스키인 임페리얼 네온까지 총 5개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고 있다. 각각 명확한 연산과 그에 따른 가치에 차별화를 두고 소비자들이 위스키의 가치를 제대로 인식할 수 있도록 정체성 알리기에 나섰다.
1994년 처음 등장한 ‘임페리얼 12’는 국내 프리미엄 스카치위스키 시장을 개척했다. 이후 2003년 출시한 임페리얼 17은 위스키를 잘 알지 못하는 소비자들도 ‘17’이라는 숫자만으로 상대에게 귀한 대접을 받았다는 느낌을 받으면서 품격 높은 위스키의 대명사가 됐다. 브랜드 명에 쓰인 17이 갖는 의미는 최소 17년 이상 숙성된 원액들로만 블렌딩 했다는 보증이다.

최근에는 무연산 스카치위스키인 임페리얼 네온의 입지도 한층 강화되고 있다. 원액의 자부심부터 남다른 네온은 연산 위스키들에 비해 스카치위스키를 좀 더 캐주얼 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다. 알코올 도수를 낮추지 않고 오로지 블렌딩 기술로 부드러움을 실현하면서 출시 이후 10개월 만에 88만병 이상을 판매하는 기염을 토했다.

주류업계 관계자들은 임페리얼 네온이 제품 정보를 명확히 공개하고, 그에 따라 가격대를 차별화하면서 무연산 스카치위스키의 가치를 확실히 끌어 올렸다고 평가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