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美차관보 "북 SLBM 발사, 안보리 의무 위반"

입력 2016-08-31 07:48 수정 2016-08-31 07:48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차관보는 지난 24일 북한의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발사와 관련, "UN 안전보장이사회 의무에 대한 직접적 위반"이라고 규정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러셀 차관보는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음달 7~8일 라오스에서 개최되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북한 문제가 비중 있게 다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이전에 행한 우주로켓 발사를 비롯해 이번 SLBM 발사는 아시아 지역 정상들의 대화를 훨씬 더 시급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와 국방부는 북한의 SLBM 발사 당시 이를 도발행위로 규정하면서 강력 규탄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