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차량 공유서비스 확대 … 우버와 대결 예상

입력 2016-08-31 07:00 수정 2016-08-31 07:00
구글이 시범 운영하던 자체 차량공유서비스를 이번 가을부터 샌프란시스코 전역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 보도했다. 기존 차량공유서비스 업계의 대표주자인 우버와의 정면 대결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구글의 서비스는 2013년 구글에 합병된 내비게이션 앱 웨이즈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WSJ는 "지금까지 알려진 구글의 서비스는 우버나 리프트처럼 차량 호출 예약 서비스와는 다소 성격이 다르다" 며 "같은 방향으로 가는 웨이즈 사용자들이 차량을 함께 이용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요금은 우버나 리프트보다 훨씬 저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