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우버와 정면승부…차량공유사업 본격 진출

입력 2016-08-31 06:58 수정 2016-08-31 06:58
IT 공룡 구글이 본사 주변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하던 자체 차량공유서비스를 이번 가을부터 샌프란시스코 전역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기존 차량공유서비스 업계의 대표주자 격인 우버와의 정면 대결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해석했다.
구글의 서비스는 2013년 구글에 합병된 내비게이션 앱 웨이즈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WSJ는 "지금까지 알려진 구글의 서비스는 우버나 리프트처럼 차량 호출 예약 서비스와는 다소 성격이 다르다"면서 "같은 방향으로 가는 웨이즈 사용자들이 차량을 함께 이용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요금은 우버나 리프트보다 훨씬 저렴해질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외관상으로 구글의 서비스는 샌프란시스코 지역에 한정된 같은 방향 승객들 간의 차량 공유 서비스지만, 이는 향후 얼마든지 확장될 수 있다"고 전했다.

크라우드 소싱을 통해 운전자들을 연결하는데 초점을 맞춰온 웨이즈는 운전자들이 도로 사고, 장애물, 폭풍, 교통혼잡 등을 알려오면 이를 즉각 다른 운전자들과 공유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 앱이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