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간 지지율 격차가 점점 축소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린턴재단과 국무부 간 유착 논란, 이메일 스캔들 재부상 등 클린턴을 둘러싼 악재가 연거푸 나온 반면, 트럼프는 자충수가 되곤 했던 막말과 비하 발언을 자제한 것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미 NBC뉴스와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몽키가 지난 22~28일 조사해 30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은 48%의 지지율로, 42%에 그친 트럼프를 6%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그러나 이 같은 지지율 격차는 전주(8%포인트)보다는 2%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클린턴의 지지율이 2%포인트 하락한 데 따른 것이다.

같은 날 나온 퍼블릭 폴리시 폴링(PPP) 여론조사(26~28일)를 보면, 자유당 게리 존슨, 녹색당 질 스타인 후보까지 포함한 4자 대결 구도에서 클린턴(42%)은 트럼프(37%)에 5%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클린턴은 양자대결에서도 48%의 지지율을 기록해, 트럼프(43%)에 동일한 격차로 리드를 지켰다.

두 후보는 한 달 전 조사 때보다 나란히 2%포인트씩 지지율이 내려가, 표심을 정하지 못한 부동층이 한 달 새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런 가운데 한 조사에서는 지난달 양당 전당대회 이후 줄곧 열세였던 트럼프가 판세를 뒤집고 역전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끈다.
LA타임스와 서던캘리포니아대(USC)의 공동 조사에서, 트럼프는 이날 현재 45.1%의 지지율을 기록해, 클린턴(42.3%)에 2.8%포인트 앞서고 있다.

두 기관은 인구분포를 고려해 선정한 3천200명의 표본 가운데 하루 300~400명에게 동일한 질문을 하는 추적조사 방식으로 표심을 측정하고 있으며, 매일 결과를 발표한다.

클린턴은 이 조사에서 지난 24일 45.3%의 지지율로 꼭짓점을 찍은 후 줄곧 내리막을 걷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린턴의 국무장관 재직시절 이메일 스캔들이 다시 불거지고, 그 불똥이 클린턴재단으로까지 옮겨붙어 당시 국무부와 재단 사이의 '특수관계'를 보여주는 이메일이 공개된 직후부터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