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대변인이자 2인자로 알려진 아부 모하마드 알아드나니가 시리아 알레포에서 사망했다고 이 조직과 연관된 매체 아마크통신이 30일 밝혔다.

아마크통신은 "IS의 대변인 셰이크 아부 모하마드 알아드나니가 시리아 알레포에 대한 공격을 막기 위해 작전을 감독하던 중 순교했다"고 전했다. 아마크통신의 보도 직후 IS도 알아드나니가 알레포에서 군사작전 도중 숨졌다면서 보복을 다짐하는 성명을 냈다.

테러 감시단체 시테의 리타 카츠 연구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알아드나니의 죽음은 최근 IS의 군사 분야 지도자 오마르 알시샤니의 사망에 이어 IS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