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사진)은 30일 ‘문재인 대세론’에 대해 “언어유희”라고 말했다. 안 총장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대한민국은 역동적인 나라이고 하루가 다르게 변한다. 내일 일도 모르는데 누가 이미 정해졌다는 것은 우리 당을 상당히 낮게 평가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안 총장은 “창조적인 경선관리로 당원과 국민이 감동받을 수 있는, 당원과 국민이 하나 되는 축제의 장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