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더민주 의원 "대세론은 패배의 다른 이름…대선 경선 출마 준비해왔다"

입력 2016-08-30 19:13 수정 2016-08-31 04:03

지면 지면정보

2016-08-31A6면

정가 브리핑
더불어민주당 잠재 대권 주자인 김부겸 의원(사진)은 30일 ‘문재인 대세론’을 견제하면서 내년 대선 경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김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세론은 무난한 패배의 다른 이름이므로 치열해야 하고 감동적이어야 한다”며 “당권 불출마 선언 이후 사실상 대선 경선 출마를 준비해왔는데,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3지대론엔 관심이 없다. 여기서 안 되면 저기 가고, 저기서 안 되면 또 다른 데로 가는 게 무슨 제3지대냐”며 “나는 당내에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