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이석수 사퇴는 잘못…우 수석 물러나야"

입력 2016-08-30 19:18 수정 2016-08-31 04:04

지면 지면정보

2016-08-31A6면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30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은 하루빨리 사퇴해야 한다. 그래서 대통령을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퇴에 대해 “무책임한 자세로의 사퇴는 잘못된 것이다. 공직자로서의 자세를 유지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20일 우 수석이 직권남용과 횡령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된 뒤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주는 결단을 내릴 때가 왔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비박(비박근혜)계 등 새누리당 내 비주류 의원들도 우 수석 사퇴를 요구했다.

이혜훈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민정수석 자리에 앉아 있으면 검찰의 직무수행에 방해가 된다”며 “자신이 사퇴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늦어도 추석 전에는 정리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우 수석이 민간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런 측면에서 자신이 판단하길 바란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