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에프 유리창 청소로봇, 유럽 데뷔

입력 2016-08-30 17:36 수정 2016-08-31 05:07

지면 지면정보

2016-08-31A17면

독일 IFA서 신제품 선보여
유리창 청소로봇 전문업체인 알에프는 다음달 2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IFA) 2016에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알에프는 IFA 내 ‘테크워치’ 단독 부스를 마련하고 보급형 ‘윈도우메이트’(사진)를 내놓을 계획이다. IFA 테크워치는 신제품·신기술을 소개하는 전문전시관이다.

윈도우메이트는 영구 자석이 탑재된 유리창 청소로봇이다. 바깥 창문용과 안쪽용 한 쌍으로 구성돼 있다. 각각 창문 바깥쪽과 안쪽에 붙어서 유리창 안팎을 동시에 닦는다.
로봇청소기는 내장된 강력한 자석이 서로를 끌어당기기 때문에 떨어지지 않는다. 자동으로 유리창의 너비와 높이를 인식하고 초당 8㎝의 이동속도로 창문을 청소한다. 작업을 끝낸 뒤에는 처음 부착한 위치로 돌아온다.

알에프가 전시회에서 내놓는 보급형 윈도우메이트는 일반 가정에서도 편하게 쓸 수 있도록 기능과 디자인을 개선한 제품이다. 무게는 내·외부용이 각각 1.7㎏, 0.9㎏이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150분 충전을 하면 90분 동안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기존 제품과 비교해서는 ‘원터치 버튼’ 등 간편 기능을 더하고 가격은 40%가량 낮췄다. 기존 제품은 주로 병원·호텔·대형마트·카페 등에서 사용돼 크기가 상대적으로 크고 가격이 비쌌다. 알에프의 윈도우메이트는 중소기업진흥공단, 한국경제신문 등이 선정한 ‘으뜸중기 제품’으로도 뽑혔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