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고령화 문제 등…한은, 장기과제 연구할 것"

입력 2016-08-30 19:41 수정 2016-08-30 20:47

지면 지면정보

2016-08-31A10면

이주열 총재 경제 간담회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 높아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가 “장기적 시야에서 저출산 고령화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관련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경제의 근본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통화정책 효과도 자신할 수 없다는 진단에서다.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은 좀 더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30일 서울 남대문로 한은 본관에서 경제동향간담회를 열고 “내년부터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고 고령화 속도가 대단히 빠른 점을 감안하면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미흡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50년 뒤에도 인구 1억명을 유지하기 위해 장기 계획을 세우고 전담 장관직인 ‘1억 총활약상’을 둔 점에 주목했다.
그는 이어 “최근 신용평가기관인 피치 관계자들이 한국 경제 위험 요인으로 미국 금리 인상과 가계부채, 인구 고령화를 들었다”며 “이 가운데 고령화는 가장 대처하기 어려운 과제”라고 강조했다. 또 “저출산 문제는 지금 대책을 세워도 효과가 20년, 30년 뒤에 나타난다”며 “무엇보다 장기적인 시야에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정부가 바뀌더라도 일관성 있게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한은도 앞으로 저출산 고령화 문제에 대한 연구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하나의 역점 분야로 생각해 그 결과를 놓고 정부 및 학계와 진지하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미국 잭슨홀에서 열린 경제정책회의에서 재닛 옐런 미 중앙은행(Fed) 의장 등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점에 대해서는 “Fed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아진 것은 사실”이라고 진단했다. 이 총재는 가계부채 문제와 관련해선 “정부 관계당국이 가계대출을 적절한 수준에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공통된 인식하에 대책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