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서귀포시의 고용률이 전국 시·군 지역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낮은 지역은 경기 동두천시였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 상반기 시·군별 주요 고용지표 집계 결과’에 따르면 7개 특별·광역시를 제외한 9개도 77개시 지역 취업자 수는 총 1203만6000명으로 고용률은 58.7%였다. 78개군 지역 취업자 수는 215만3000명, 고용률은 66.0%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 고용률은 60.3%였다.

시 지역에서 고용률이 높은 곳은 서귀포시(72.4%), 충남 당진시(69.1%), 전남 나주시(66.3%) 등의 순이었다. 서귀포시는 중국인 관광객의 영향으로 지난해 하반기에 이어 시 지역 고용률 1위 자리를 지켰다. 고용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동두천시(51.8%)였다. 경기 과천시(52.8%), 전북 전주시(53.4%) 등도 평균을 밑돌았다. 군 지역에선 경북 울릉군(81.3%), 전남 신안군(74.9%), 경북 의성군(74.8%)이 높았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