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송희영 폭로 출처 청와대·국정원 아니다"

입력 2016-08-30 15:22 수정 2016-08-30 15:22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조선일보 송희영 전 주필이 대우조선해양 전세기를 타고 호화 외유를 다녔다는 자신의 폭로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각종 의혹을 희석하려는 의도였다는 주장에 대해 "오히려 우병우 사건으로 송희영 사건을 물타기 하지 말라"고 30일 반박했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별도의 사건이니까 각각 가야 한다“며 우병우 사건이 물을 타려 해도 타지겠느냐"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송 전 주필 관련 자료를 수사 또는 사정 기관으로부터 입수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출처가 청와대, 검·경, 국정원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하수인 운운하며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자들에게는 앞으로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자료 출처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겠다"면서 "해당 언론사가 시퍼렇게 눈 뜨고 있는데 제보자를 밝히게 되면 그 제보자는 어떤 불이익을 입을지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