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관리행 임박한 한진해운…청산 가능성 높아

입력 2016-08-30 14:46 수정 2016-08-30 14:4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진해운 채권단이 30일 결국 추가 지원은 불가하다고 결정하면서 한진해운의 법정관리행이 임박했다.

채권단이 최소한의 자구책으로 요구한 7000억 원과 한진그룹이 내놓은 4000억∼5000억 원 간 간극이 끝내 좁혀지지 못한 것이다.

자율협약이 종료되는 시점인 9월4일에는 그동안 동결됐던 채무가 다시 살아나기 때문에 이미 유동성 위기에 처한 한진해운은 법정관리밖에 선택지가 없다.

해운 전문가들은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신청할 경우 기업의 존속가치가 청산가치보다 낮을 것으로 판단돼 청산 절차 개시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당장 해외 채권자들의 선박압류와 화물 운송계약 해지, 용선 선박 회수, 글로벌 해운동맹 퇴출 등의 조치가 이어지면서 회사의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이다.

한진해운이 청산하면 국내 1위, 세계 7위 해운사는 40여 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