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컬러강판 신기술 상업화 눈앞

입력 2016-08-30 14:28 수정 2016-08-30 14:28

동국제강은 사진을 현상하듯 철판에도 사진을 인쇄할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해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사진=동국제강 제공)

동국제강은 디지털 잉크젯 프린트 기술을 컬러강판에 접목할 수 있는 상업화 기반을 확보했다고 30일 밝혔다.

디지털 잉크젯 프린트 강판은 컴퓨터에 연결된 잉크젯 컬러 프린터처럼 4~7색 잉크를 디지털로 조합해 강판에 분사해 컬러강판을 만드는 방식이다.
동국제강은 2013년부터 3년간 연구 노력 끝에 최근 디지털 잉크젯 프린트강판용 특수 용제 잉크와 전용 장비 등을 개발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프린트 강판의 단점과 제한을 극복하고 건축 외장용 강판에도 사용할 수 있는 상용화 기술"이라며 "고객의 니즈에 맞춰 높은 해상도와 다채로운 색상 구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동국제강이 상용화를 앞둔 기술은 패턴의 외곽선을 부드럽게 표현하는 새로운 망점(網點) 기술까지 도입해 사진과 같은 고품질 외관을 구현한 게 특징. 작업공정이 단순해 비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동국제강은 향후 기능성, 의장성 마감 도료 등을 병행 개발해 건재 내외장재, 가전제품 등 다양한 분야까지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