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롬주스, 호주·뉴질랜드 진출

입력 2016-08-30 14:05 수정 2016-08-30 14:10
휴롬의 주스카페 ‘휴롬주스’가 호주와 뉴질랜드에 진출한다.
휴롬 주스카페를 운영중인 휴롬의 자회사 휴롬팜은 호주 현지 기업과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연내 호주 퀸즐랜드주 브리즈번에 3개 이상 휴롬주스 매장을 내기로 했다. 또 내년부터 프랜차이즈를 모집해 매년 10개 이상의 매장을 새로 낼 계획이다.

프랜차이즈 계약은 휴롬주스의 가장 성공적인 해외 진출 모델로 꼽히는 베트남 시장을 본떴다. 휴롬카페는 2014년 베트남 하노이에 1호 매장을 설립한 뒤 현재 5곳까지 늘어난 상태다. ‘호통마우 매장’의 경우 하루 평균 350잔 넘게 팔릴 정도로 성업 중이다. 1잔당 평균 3500원으로 계산하면 하루 평균 122만원의 매출을 올리는 셈이다. 파파야 망고 등 국내에선 쓰지 않는 과일을 주된 원료로 써 베트남 현지인들의 입맛에 맞는 메뉴를 개발한 게 주효했다.

휴롬팜은 호주와 뉴질랜드에서도 철저히 현지화 전략을 펼칠 예정이다. 박정률 휴롬팜 대표는 “각 국가별로 맞춤형 주스 메뉴를 만들어 건강 주스 문화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휴롬주스는 2013년 중국을 시작으로 미국 인도네시아 태국 이탈리아 등 9개국에 진출해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