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조윤선 청문회 하루 앞두고 공세…"재산 출처 불분명하다"

입력 2016-08-30 14:07 수정 2016-08-30 14:07

사진=한국경제DB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사진)의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두고서 조 후보자에 대한 공세를 쏟아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노웅래 의원은 이날 "2009년 재산신고 당시 예금이 크게 증가했는데, 이는 후보자 부부의 소득액 합계를 초과하는 수치"라며 "자금의 출처가 불분명하다"고 주장했다.
노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예금액은 2008년말 기준 7억8600만원이었으나 2009년말 기준으로는 11억9100만원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배우자의 예금액도 7억7400만원에서 9억7천900만원까지 늘어, 부부의 예금액 증가분 합계는 6억1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후보자와 배우자는 2009년 10월 전세 9억5000만원의 빌라에서 반포2동 소재 12억원 전세 아파트로 이사해 전세자금이 2억5000만원이 더 필요했음에도 은행 대출을 받거나 부동산을 처분한 일은 없었다"며 "출처가 불분명한 예금 증가분에 대해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명확히 소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