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추석 전 협력사 납품대금 1조1789억원 조기지급

입력 2016-08-30 13:16 수정 2016-08-30 13:16
현대자동차그룹은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 대금 1조1789억원을 추석 전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의 납품대금 조기지급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현대제철·현대건설 등 5개 회사에 부품과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4000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다. 협력사들은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17일 앞당겨 대금을 지급받는다.

회사 관계자는 "명절을 앞두고 상여금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부담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 자금이 2,3차 협력사들에도 골고루 돌아가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지급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또 소비 진작과 내수 활성화를 위해 약 113억원의 온누리 상품권을 구매해 추석 연휴 전 그룹사 임직원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추석에는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우리농산물 온라인 직거래 장터'를 운영해 임직원이 국산 농산물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