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대표 최성원)은 연구를 통해 비타민C의 항산화작용이 스트레스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30일 발표했다.
서형주 고려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사진) 연구팀이 진행한 ‘비타민C 음료와 카페인 음료의 초파리 수명연장 및 산화스트레스 제거효능 비교활성 분석’ 연구 결과 비타민C가 산화스트레스로부터 보호 효과를 나타냈다. 또 비타민C가 생체리듬 안정성 유지, 체내 활성을 증가시켰다.

연구팀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9개월간 초파리를 실험대상으로, 비타민C, 카페인, 타우린의 섭취 시 행동 패턴과 생존율을 분석해 각 성분이 행동과 수명에 미치는 영향을 실험했다.

연구결과 행동 분석에서 타우린과 카페인이 행동의 억제 및 각성을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C를 섭취한 초파리 그룹에서는 안정된 생체리듬 및 행동을 보였다. 생존율 분석 결과, 타우린과 카페인 섭취군에서 산화적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성이 정상대조군에 비해 감소해 수명이 짧았다. 반면 비타민C 섭취군은 정상대조군 대비 수명변화가 없었고 오히려 항산화 관련 효소의 활성이 유의미하게 증가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