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신바로', 수지골관절염 치료 효과 입증

입력 2016-08-30 11:20 수정 2017-07-07 14:56

녹십자(대표 허은철)는 골관절염 치료제 ‘신바로(GCSB-5)’가 수지골관절염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약물치료분야 국제 학술지인 ‘클리니컬 세라퓨틱스’의 8월호에 게재됐다고 30일 발표했다.

이번 임상 시험은 서울대학교병원, 보라매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등 3개 기관에서 실시됐다. 2013년 9월부터 2014년 11월까지 국내 220명의 수지골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수지골관절염은 손가락의 변형과 통증, 염증으로 인한 붓기, 운동 제한을 야기하는 노인인구에서 가장 흔한 관절염 중 하나다.

신바로 투여군과 위약 투여군의 통증 지표 시스템(AUSCAN)을 수치 변화를 관찰한 결과 신바로 투여군에서 위약투여군 대비통증감소 효과가 컸다. 증상 개선 지표 시스템(OMERACT-OARSI) 증상 개선 평가에서도 위약 대비 높은 반응률을 보였다.

이은봉 서울대학교병원 내과 교수는 “수지골관절염의 경우 아직까지 효과적인 치료제가 부재한 상태”라며 “앞으로 신바로가 수지골관절염 치료의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