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은 란투게임즈와 손잡고 자사 모바일 퍼즐게임 '라인 퍼즐탄탄'의 중국 서비스를 준비한다고 30일 밝혔다.

란투게임즈는 룽투코리아와 라인 주식회사가 공동으로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넵튠은 게임 지적재산권(IP)과 현지화에 필요한 개발을 지원하며, 란투게임즈는 중국 내 서비스를 위한 현지화 작업 전반을 담당한다.

란투게임즈 측은 "중국에서 인기가 높은 애니메이션 '짱구는 못말려' 원화 이미지의 게임 내 사용 권한을 확보한 상태"라며 "'라인 퍼즐탄탄'의 현지화 작업에 이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라인 퍼즐탄탄의 현지 서비스는 중국의 룽투게임즈가 맡아 진행하게 된다. 현재 라인 퍼즐탄탄은 라인(LINE)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서비스 중이며 일본과 대만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넵튠은 한게임 수장 출신 정욱 대표가 2012년에 설립한 모바일게임 개발사다. 지난 19일 코스닥시장 상장위원회 상장예비심사를 통해 '대신밸런스제1호스팩'과 스팩(기업인수목적회사) 합병상장을 승인 받은 바 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