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우병우, 하루빨리 사퇴해야…이석수 사표는 잘못됐다"

입력 2016-08-30 09:23 수정 2016-08-30 09:23

사진=한국경제DB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사진)는 30일 여러 의혹 논란에 휩싸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하루라도 빨리 사퇴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그렇게 해서 대통령을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감찰 내용 유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표 제출과 관련해서는 "무책임한 자세라고 생각한다"면서 "자신의 행위에 대해서 자신감이 있었다면 그런 사퇴를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이 감찰관이 우 수석이라는 특별한 존재를 수사의뢰했을 때는 얼마나 많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이었겠느냐"며 "그렇게 내린 결정이 있었다면 공직자로서의 자세로 자리를 유지를 했어야지 사퇴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