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안철수, 오늘 나란히 부산행…PK 민심잡기

입력 2016-08-30 08:07 수정 2016-08-30 08:07
야권의 차기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30일 나란히 고향인 부산을 찾아 부산ㆍ경남(PK) 민심잡기 경쟁을 벌인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낙동강 녹조 문제를 직접 살펴보기 위해 부산 을숙도와 인근의 낙동강 하구를 찾는다.

정기국회 개원과 국정감사 등을 앞두고 더민주 부산·경남 의원들이 녹조와 식수문제와 관련한 현장 방문조사를 하는데 동참하는 것이다.

안 전 대표는 부산에서 열리는 국민의당 전국여성위 부산 워크숍에 참석하는 데 이어 기자간담회를 갖는다.

또한, 영남지역 위원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당내 결속을 도모한 뒤 시민사회단체인 '뉴프런티어 희망모임 창립대회'에서 강연을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