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30일 사조오양(13,700100 -0.72%)에 대해 하반기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목표주가 2만6300원과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이정기 연구원은 "사조오양은 3분기 추석 연휴 등 성수기 진입을 앞두고 있다"며 "가공 식품 성장과 수산 부문 턴어라운드(급격한 실적 개선)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특히 상반기 가정간편식(HMR) 시장 확대에 따른 수혜를 확인했다"며 "흡수합병한 사조남부햄의 가공식품 사업부도 매출 호조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조오양의 올해 영업이익이 201억원으로 작년보다 85.5% 증가할 것으로 봤다. 같은 기간 매출은 2643억원을 기록해 35.6% 늘어난다는 분석이다.

이 연구원은 "사조오양을 원양어업이 아닌 음식료 업체로 평가할 필요가 있다"며 "현재 주가는 2016년 예상 주가수익비율(PER)은 7.9배 수준에 불과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음식료 업체 평균과 비교할 때 현저히 저평가된 상황"이라며 "지속적인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큼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