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회의 열어 추경 예산안 처리 시도

입력 2016-08-30 06:58 수정 2016-08-30 06:58
국회는 30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본회의를 잇따라 열어 정부가 지난달 말 제출한 총 11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를 시도한다.

그러나 전날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예산 부담으로 급증한 지방채무 상환을 위한 예산 6000억 원을 증액하는 안을 단독 처리한 것을 놓고 새누리당이 강하게 반발해 막판 진통이 예상된다.

예결위 추경안 조정소위는 전날 심야까지 소관부처별 추경안의 증감액을 놓고 심사를 진행했지만 이 문제를 놓고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