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의 차기 사무총장 선출을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비공개 3차 투표에서 포르투갈의 안토니우 구테헤스 전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67)가 1위를 지켰다.

유엔 외교관들에 따르면 29일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실시된 투표에서 구테헤스 전 대표는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11개국으로부터 찬성을 나타내는 '권장(encouraged)' 의견을 받았다.
3개국은 '비권장' 의견을 냈고, 나머지 한 나라는 '의견 없음'을 제시했다.

포르투갈 총리 출신인 구테헤스 최고대표가 안보리의 7월 1차 투표, 8월 2차 투표 때에도 비슷한 수준의 찬성표를 획득, 1위를 차지해 차기 사무총장으로서 '대세론'에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