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양(2,30065 -2.75%)은 중국 계열사인 내몽고한금화학공업유한공사에 약 36억7100만원을 출자하기로 했다고 29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사업의 효율성 증대를 위한 한 추가 투자"라고 설명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