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한면세점은 지난 26일 제주도 제주시에 화장품 전문 면세점인 '제주 세한면세점'을 그랜드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제주 세한면세점은 CLAM, 토니모리(19,350400 -2.03%), LG생활건강(1,224,00043,000 -3.39%), 설화수 등 50여개 국내외 화장품 전문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 특히 제주도 속 중국으로 불리는 바오젠거리 입구에 위치해 중국 관광객의 접근성이 우수하다. 또한 20명의 중국어 전문 쇼핑도우미들이 중국인 관광객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세한면세점 측은 9월부터 연말까지 50만 명, 내년부터는 연간 100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한면세점은 기존 사후면세점과 다르게 고마진 품목뿐만 아니라 인지도가 낮은 국내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뷰티 체험관 및 뷰티아카데미를 조성해 다양하게 활용할 예정이다.

채만희 세한면세점 회장은 "여행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기업형 면세점 체인망을 구축, 매장을 고급화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국내 최고의 화장품 전문 면세점 기업으로 자리매김해 경영 안정성을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