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드 제3부지 후보지 3곳 선정…이날부터 실사"

입력 2016-08-29 11:00 수정 2016-08-29 11:00
국방부는 주한미군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경북 성주 성산포대에서 성주군내 다른 곳으로 변경하는 문제와 관련해 "지자체와 협의해 3곳의 후보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한미공동실무단은 제3부지들에 대해 오늘부터 현장실사를 포함한 부지 가용성 평가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국방부는 해당 지자체와 협조하고 관련 전문가의 자문을 받으며 6개의 부지 가용성 평가기준을 적용해 빠른 시일내 평가하고 그 결과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3후보지는 초전면 성주골프장과 금수면 염속봉산, 수륜면 까치산 등 3곳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