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29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위협이 현실화되면서 우리 군도 핵추진잠수함을 보유해 이에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여당 등에서 핵추진잠수함 건조론이 부상하고 있는 데 대해 "현 상황에 대한 우려 속에서 나온 말로 이해한다"면서 "현재 핵추진잠수함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