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추미애 사드반대 당론 땐 천군만마"

입력 2016-08-29 10:39 수정 2016-08-29 10:39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9일 "추미애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선 직후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반대 당론을 채택한다고 했다"면서 "외롭게 싸워온 우리로서는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기초단체장 연석회의에서 추 대표를 향해 "거듭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
비판과 수사(修辭)는 더민주 당대표 선거를 끝으로 잊고 야권이 더 힘을 합쳐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사드는 국회에서 처리해야 어떤 결과가 나와도 정치권 모두 승복하고 명분과 실리를 얻을 수 있다"면서 "더민주는 전대가 끝났으니 국민의당과 공조로 사드 특위를 구성해 박근혜 대통령이 사드 배치의 국회비준동의 절차를 밟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어 "세월호 특별조사위 활동 기간 연장과 사회적 약자를 위해 더민주와 손잡을 것"이라며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 사퇴와 대두되는 검찰개혁 등 잔존하는 모든 현안을 함께 처리하는 데 철저히 공조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20대 국회 개원협상과 추가경정예산안 협상에서 보여준 것처럼 돌팔매질을 당하더라도 오직 국민의 기준에서만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