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19,5000 0.00%)은 국책과제로 진행해왔던 발기부전 줄기세포치료제 '셀그램-이디'의 전임상 결과가 국제 학술지에 발표됐다고 29일 밝혔다.

파미셀은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의 김청수 교수와 동물모델 전임상 시험을 진행했다. 음경해면체 손상 발기부전 동물모델에 셀그램-ED 주입시, 발기능이 개선되고 조직형태학적 평가에서 치료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이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Cytotherapy'에 게재됐다.

회사는 2014년 9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전립선절제술 후 발기부전 및 당뇨병성 발기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셀그램-ED를 이용한 임상1상을 승인받아, 진행 중이다.
발기부전을 치료하는 전통적인 방법으로는 PDE5-I의 복용, 해면체에 혈관확장제 주사 등의 요법이 있으나 효과가 일시적이란 설명이다.

파미셀 관계자는 "중간엽줄기세포는 손상된 조직을 회복하거나 세포기능을 회복시켜, 손상세포의 생존을 증가시키는 특징이 있어 발기부전치료에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