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인생]

비만, 13종류 암 발생 위험 높인다

입력 2016-08-29 16:49 수정 2017-07-07 15:03

지면 지면정보

2016-08-30B2면

WHO 국제암연구소 발표
비만이 대장암, 유방암뿐 아니라 중년층의 위암과 간암 췌장암 위험을 높인다는 국제암연구소 발표가 나왔다. 기존에 발표된 5개 암을 포함하면 비만이 13종류의 암 위험을 높인다는 의미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올해 발간한 암 예방 핸드북에 비만이 위암, 간암, 담낭암, 췌장암, 난소암, 갑상샘암, 수막종, 다발성 골수종 등 8개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내용을 넣고 그 요약 내용을 국제학술지(NEJM)에 지난 26일 발표했다.

IARC는 2002년 발간한 비만과 신체활동에 대한 암 예방 핸드북을 통해 비만이 대장 및 직장암, 식도암, 신장암, 폐경 후 여성 유방암, 자궁내막암 위험을 높인다고 보고했다. 비만은 체질량지수(BMI: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 기준 30㎏/㎡ 이상을 말한다. 올해 발간한 핸드북에서는 여기에 중년층에서 위암 등의 위험을 높인다고 실었다. 비만과 연관된 암이 총 13개로 늘었다.

IARC는 “25세 이하 시기에 비만이 이후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또 “비만 인구가 늘면서 비만으로 인한 암 사망은 더욱 늘 것”이라고 예측했다.

IARC에 따르면 세계 성인 비만 인구는 6억4000만명으로, 1975년보다 6배 이상 증가했다. 소아청소년 비만 인구도 1억1000만명으로 1980년 이후 2배 정도 늘었다. 북미 유럽 중동 여성에게 발생하는 전체 암의 9%는 비만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