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새로운 강자로 등장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시즌 다섯번째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쭈타누깐은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의 프리디스 그린스 골프장(파72·6681야드)에서 열린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4라운드 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정상에 올랐다.

김세영(23·미래에셋)은 7타를 줄이는 맹렬한 추격전을 벌인 끝에 4타차 준우승19언더파 269타)을 차지했다. 역전 우승에 도전한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3위(16언더파 270타)에 머물렀다.

브리티시여자오픈 제패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올린 쭈타누깐은 최근 10개 대회에서 5차례 우승과 한차례 준우승, 3위 한번 등 7차례 3위 이내에 이름을 올렸다.

알레나 샤프(캐나다)가 5언더파 67타를 쳐 4위(16언더파 272타)에 올라 개최국 선수의 체면을 세웠다. 디펜딩 챔피언 리디아 고는 공동7위(13언더파 275타)로 대회를 마쳤다. 1라운드 단독 선두 최운정(26·볼빅)도 공동 7위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