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권사들의 지난 2분기 순이익이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수수료 수익이 크게 증가했으나, 주가연계증권(ELS) 관련 대규모 손실이 발목을 잡았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54개 증권사들의 2분기 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93억원(1.5%) 늘어난 6214억원을 기록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는 2.7%였다.

증권사들의 2분기 수수료수익은 1조9919억원으로 1분기보다 2370억원(13.5%) 증가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등으로 변동성이 증가해, 주식거래가 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자기매매이익이 7083억원으로 전기 대비 2224억원(23.9%) 감소했다. 채권 관련 이익이 1조6968억원으로 849억원(5.3%) 증가했지만, 주식 및 파생상품 관련 손실이 더 컸다.

주식 관련 손실은 1159억원으로 전분기보다 2653억원(177.6%) 늘었다. 파생상품 관련 손실도 8726억원으로 420억원(5.1%) 증가했다. 파생상품 손실 중 파생결합증권(ELS·DLS) 평가 및 상환 손실이 9634억원에 달했다.

판매관리비는 1조8924억원으로 전기대비 1088억원(6.1%) 증가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