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주 상가건물 무너져 … 매몰 인부 2명 숨지고 1명 구조

입력 2016-08-29 06:39 수정 2016-08-29 06:39
경남 진주의 한 상가건물 리모델링 작업중 3층 지붕이 무너져 매몰된 인부 3명 가운데 2명이 숨지고 1명이 구조됐다. 소방당국은 추가 붕괴 우려 속에 사고가 난 건물 옥상에서 잔해를 일일이 제거하며 사고 발생 16시간 만에 구조·수색작업을 마무리했다.

28일 오전 11시 4분께 경남 진주시 장대동의 한 3층 건물 지붕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건물 안에서 리모델링 작업을 하던 인부 3명이 건물 잔해에 매몰됐다.

소방당국은 29일 오전 3시 20분께 3명 가운데 마지막까지 실종된 상태였던 김모 씨(43)가 숨진 채 잔해 밑에 깔려 있는 것을 발견, 인근 병원에 안치했다. 매몰된 인부 가운데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앞서 28일 오후 11시 10분께 강모 씨(55)가 숨진 채 발견됐다. 또 다른 매몰자 고모 씨 (45)는 29일 새벽 1시 10분께 극적으로 구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