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까지 400억원 투자해 ‘한국판 다이슨’ 키운다

입력 2016-08-29 18:56 수정 2016-08-29 18:56
‘한국판 다이슨’을 키우기 위해 2020년까지 400억원이 투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2016 디자인 혁신포럼’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디자인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먼저 100대 성장 유망기업을 선정해 디자인 중심의 경영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한국판 다이슨으로 성장할 수 있게 돕는다는 계획이다. 날개 없는 선풍기, 먼지봉투 없는 청소기로 유명한 다이슨은 부품을 고려하지 않고 이상적인 완제품 디자인을 먼저 만든 뒤 제품을 개발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정부는 선정 기업의 디자인 역량과 기업 환경을 진단하고 디자인 연구개발(R&D), 판로 확보, 마케팅 등을 지원키로 했다.

수출이나 신제품 개발을 앞둔 기업을 위한 ‘단기 디자인 R&D 바우처’도 새로 만들어 내년부터 2020년까지 300억원을 지원한다. 기업이 필요할 때 즉시 사용할 수 있게 바우처 형태로 지원한다. 개발 기간은 6개월 이내다.

‘디자인 한류’를 확산시키기 위해 매년 열리는 ‘디자인 코리아’를 아시아 대표 국제 박람회로 키우고, 한국 디자인 기업이 외국으로 진출할 때 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는 ‘코리아 디자인센터’를 한 곳에서 2020년까지 10곳으로 확대한다. 또 한국인 디자이너가 세계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매년 10명씩 신진 디자이너를 발굴해 국제 전시회 참가, 해외 연수 등을 지원한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