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롯데쇼핑의 장기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하향 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1분기 롯데쇼핑의 실적 부진, 실적 회복이 기대보다 더딜 것이라는 전망 등이 등급 하향 요인으로 작용했다.

피치는 "한국 유통업계에서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고 백화점, 하이퍼마켓, 편의점, 아웃렛 등 사업 모델의 다양성을 유지하고 있다"며 등급전망은 '안정적'으로 부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