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솔리드파워와 공동 개발
주유소, 가스 충전소에 주력해온 대성산업이 신재생에너지로 각광받는 연료전지 사업에 뛰어들었다.

대성산업은 계열사인 대성히트펌프가 세계적 연료전지 기업인 이탈리아 솔리드파워와 손잡고 국내 시장에서 차세대 연료전지 시스템(사진) 개발과 보급에 나서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연료전지는 도시가스에서 수소를 분리해 전기를 생산한다. 동시에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은 난방이나 온수에 쓸 수 있다.

유지석 대성히트펌프 상무는 “아파트는 거의 100%, 일반 건물도 대부분 도시가스를 공급받기 때문에 연료전지 시장이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대성히트펌프와 솔리드파워가 공동 개발하는 연료전지는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로 시간당 10㎾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유 상무는 “가정용보다는 일반 건물이나 상업용에 적합한 규모”라고 설명했다.

솔리드파워는 2006년 이탈리아에서 설립된 SOFC 전문기업이다. 주로 유럽 시장에서 고효율 소형 연료전지를 보급하고 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