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의 활성비타민제 ‘아로나민’이 올 상반기 가장 많이 팔린 국내 일반의약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생활에 활력을 주는 비타민과 자양강장제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29일 제약사들이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아로나민은 상반기 335억원의 매출을 기록, 일반의약품 중 가장 많은 판매액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11.84% 증가한 수치다.

대웅제약의 피로회복제 ‘우루사’는 4.87% 늘어난 309억원으로 2위에 올랐다. 이어 동화약품의 소화제 ‘까스활명수큐’(211억원) 등의 순이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김근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